•  
  •  
  •  
  •  
  •  
  •  
  •  
  •  
  •  
  •  
  •  
  •  
  •  
  •  
  •  
attachment/Undead Stygian Doll.gif

Undead stygian doll

디아블로 2의 등장 최강 몬스터.


Stygian doll. 페티쉬가 죽어서 뼈만 남은 듯한 몰골을 하고 있는 몬스터이다. 엑트3의 하수구와 증오의 사원 1, 2층에 주로 등장하며, 엑트5 월드 스톤 성채에서도 심심 찮게 목격된다.

우스꽝스럽고 작은 외형과는 다르게 무시무시한 위력을 자랑하는데, 바로 자폭 때문이다. 이 놈들은 죽을 때 퍽 하는 소리와 함께 뼛조각을 사방으로 날리는데 이 대미지가 정말 장난이 아니다. 위력이 어느 정도인가 하면, 피 4000 가까이 되는 팔라딘도 5~6마리의 스타지언 덜들에게 둘러 싸여 있다가 놈들을 죽이면 그 자폭 대미지로 순살될 정도다. 햄딘의 경우는 근처에 돌아가는 해머에 의해 달려들다가 알아서 죽어버리고 그 자폭 대미지로 인해 버틸 수가 없다!물론 다른 캐릭터들도 못 버티는건 마찬가지

설상가상으로 이 놈들은 이동 속도도 비거 켠 팔라딘 수준이라서 홀리프리즈의 영향을 받아도 왠만한 유저보다 이동이 빠른데다,[1] 대체 무슨 원리로 대미지를 주는 것인지, 물리 리듀스를 50%로 한계치까지 끌어 올리고 모든 저항력을 풀로 찍어도 들어오는 대미지는 전혀 줄어들질 않는 신묘함으로 플레이어들의 멘탈을 위협한다. 카더라에 의하면 방의 인원수에 따라서 위력이 증가한다고 하는데 사실이라면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

역시 무슨 원리인지 미상이나 용병은 이 자폭 대미지에 영향을 받지 않으므로 용병을 앞세우고 후방에서 공격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이 놈들의 공격 우선 순위는 용병보다는 플레이어 쪽이므로(...) 추천할 만하진 않다. [2] 메피스토나 바알을 족치러 가다가 이 놈들과 마주치면 원거리에서 조지든가, 아니면 얌전히 텔레포트 등으로 도망치는 것이 멘탈에 이롭다.텔포가 없다면 그냥 리방하거나 안하는게 정신에 이롭다

역대 디아블로2의 몬스터 중 플레이어 킬 수가 가장 많은 놈이 이 놈이다. 2위는 역시 만만찮게 악랄한 버닝소울(디아블로2). 다만 비교적 전 지역에서 볼 수 있는 버닝 소울이나 그 아류 몬스터들과 다르게 스타지언 덜들은 한정된 장소에서만 나타나므로 그나마 다행.


에디터 등으로 인위적으로 실험을 해 본 결과, 이 놈들 10여 마리만 있으면 헬 난이도의 디아블로도 순살시키는 위엄을 자랑한다(...).진짜 공포의 군주는 이놈들이었다
  1. 이동속도 30%에 비거 20렙이 넘는 상태로 뛰어도 떨쳐낼 수 없는 속도다. 홀리프리즈를 걸어도 왠만해서 잘 따라올 정도.
  2. 무엇보다 용병 AI는 매우 구려서 플레이어를 따라오다가도 멀쩡한 곳에 혼자 걸려서 버벅거린다. 골렘이나 스켈레톤 같은 소환수들은 제때제때 잘 따라오며 순간이동으로 적절하게 따라오는 반면 용병은 멀리 이동해도 텔레포트로 따라오는 것이 매우 늦기에 짜증을 배로 일으킨다.뇌없는 골렘이나 뼈만 남은 해골만도 못한 용병 지능